본문 바로가기

info

거래의 익명성, 대쉬(Dash) 와 모네로(Monero)

암호화폐의 특징 중에서, 거래의 익명성이 있다. 이는 거래하는 당사자가 누구인지 알 수 없다는 점이다. 하지만, 일반적인 암호화폐가 완전히 '익명'을 보장하는 것은 아니다.  

암호화폐 거래를 위해서는 주소가 필요한데, 별다를 개인정보를 넣지 않더라도 언제든지 새로운 주소를 만들어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모든 거래들은 블록체인 탐색기를 통하여 추적이 가능하고, 계속해서 추전하다 보면, 그 주소가 누구의 것인지 추측할 수 있게 된다. 즉, 익명이지만 그 익명이 누구인지를 추측할 수는 있다는 것이다. 

이런 아쉬움을 해소해 주는 암호화폐가 있고, 대표적으로 모네로(Monero)와 대쉬(Dash) 를 꼽을 수 있다. 

암호화폐의 익명성을 강조하다 보면, 그 익명성을 이용해서, 불법거래에 사용될 수 있다는 우려를 회피할 수는 없다. 하지만, 어떤 개인이 얼마나 많은 자산을 가지고 있는 지를 모두에게 알려줄 필요는 없다. 또한, 사업자라면 얼마나 많은 고객과 거래하는 지, 얼마나 수입이 있는 지 등은 모두 민감한 내용들이다. 이 모든 것들이 공개되는 것은 개인정보 차원에서 또 다른 우려가 될 것이다. 

암호화폐의 익명성으로, 중앙의 권력에 의해서 모든 개인의 프라이버시가 침해 당하지 않는 세상을 기대해 볼 수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