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류도감

[어류도감] 칼납자루

bomsoft 2020. 9. 30. 22:23

이름: 칼납자루

학명: Acheilognathus limbata

과: 잉어과

특징

-길이: 5~8cm

-색깔: 암갈색

-산란기: 5~6월

-서식지: 우리나라 서해, 남해, 일본

 


몸길이 약 8cm이다. 몸은 옆으로 납작하고 약간 짧다. 몸높이가 높고 꼬리자루가 짧다.

머리는 옆으로 납작하며 머리의 등 외각은 직선형이거나 밖으로 굽어졌다.

눈은 약간 크고 머리의 양쪽 옆면 가운데 보다 조금 앞에 있으며 등쪽으로 붙는다.

두 눈 사이는 넓으며 콧구멍은 앞뒤가 짧다. 주둥이 끝은 둥글며 입술은 얇고 매끄럽다.

입구석에 1쌍의 긴 입수염이 있다. 비늘은 기와 모양으로 덮여 있다.

등지느러미는 배지느러미보다 뒤에서 시작하며 바깥 가장자리는 밖으로 굽는다.

몸빛깔은 황갈색 또는 자갈색으로 짙으며 배쪽에 이를수록 연하다. 지느러미의 바깥 언저리는 흑갈색이다.

등지느러미의 기저부는 넓고 연한 색이다. 대체로 수컷은 암컷에 비해 몸빛깔이 짙고 세로띠를 형성하고 있는 뚜렷한 무늬가 있다.

등지느러미 각 기조의 중간에는 작고 검은 무늬가 있다. 산란기가 되면 수컷은 주둥이에 대형의 추성(追星)이 생기고

몸빛깔도 짙어지며 등지느러미·뒷지느러미·배지느러미도 암갈색으로 더욱 짙어진다.

 

하천 하류 지역의 물발이 가늘고 얕은 곳이나 시냇가, 강에서 가까운 연못에 서식한다.

작은 무리를 이루어 물풀이 많은 곳의 중층과 하층을 헤엄쳐 다닌다. 잡식성이므로 수생곤충이나 부착조류 등을 주로 먹는다.

산란기는 5∼6월이고 돌조개와 조개의 몸 안에 알을 낳는다. 관상어로 인기가 있다.

한국 고유종으로 서해와 남해로 유입되는 각 하천에 분포한다.

일본에는 이 종과 아주 비슷한 A. limbata라는 종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