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류도감

[어류도감] 참마자

이름: 참마자

학명: Hemibarbus longirostris

과: 잉어과

아명: 참마두, 참마디, 참마조, 참마주, 참마지, 참매자, 참매주, 참모자, 참모주, 참모지, 참무지

특징

-색깔: 암갈색

-길이: 15~18cm

-산란기: 5~6월

-서식지: 우리나라, 북한, 중국, 일본

 

 

《난호어목지》와 《전어지》에서는 '마지'라고 하였다.

머리가 뾰족하고 주둥이가 긴 모습을 하고 있어 'long-nosed barbel'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누치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누치보다 크기가 작고 주둥이가 길다.

몸은 원통형으로 길고 뒤쪽으로 갈수록 옆으로 납작해진다. 입이 바닥을 향해 있고 아래턱이 위턱에 비해 짧다.

입의 주변에는 수염이 한 쌍 나있고 커다란 비늘은 둥근 모양에 가깝다. 등지느러미는 삼각형 모양이며,

몸 옆으로는 8개 정도의 작고 까만 점이 세로로 줄지어 있다. 누치와 달리 작고 검은 반점이 몸 옆면과

꼬리, 등지느러미에도 나타난다. 번식기의 수컷은 가슴지느러미가 주황색이고 암컷은 노란색이다.

 

주로 강 중·상류의 바닥 근처에서 헤엄쳐 다니지만 간혹 모래 속으로 파고 들기도 한다.

물 속에 사는 곤충과 돌에 붙어있는 미생물을 잡아먹고 산다.

산란기의 암컷은 강 바닥의 모래나 자갈에 알을 낳아서 붙인다.

알이 수정되면 약 7~10일 후에 부화하며 이때에는 몸길이가 7mm 정도 된다.

1cm까지 자라면 겉모습은 다자란 참마자와 비슷한 형태를 갖추게 되며 15cm 정도로 자라는데 3년 이상이 걸린다.

 

서해나 남해로 흐르는 강의 중·상류 지역에서 견지낚시나 일반 낚시로 잡힌다.

다른 민물고기처럼 매운탕을 끓여 먹거나 양념을 해서 조림으로 만들어 먹기도 한다.

식용으로 이용되지만 성질이 온순하고 적응력이 빨라서 관상용으로 기르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