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북] 나쁘지 않은 아빠

나쁜 아빠 어떤 아빠가 ‘나쁜 아빠’ 인가. 보통은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해를 끼치게 되면 나쁜 사람이 된다. 그렇다면 자식에게 해를 끼치면 당연히 나쁜 아빠가 될 터인데. 자식들에게 무엇이 해가 되는 것인가. 우선, 어린 아이들에게는 살아 가기 위한 기본적인 것들이 필요하다. 아이들은 먹고 자고 옷도 입어야 한다. 그리고 교육도 받아야 한다. 또 사랑도 받아야 한다. 이중에서 한가지라도 모자란다면 아이들에게는 해가 될 것이다. 그렇다, 이것들이 부족하지 않게 책임져야 한다. 현실적으로는, 모든 것이 만족스러울 만큼 주어지기가 쉬운 것은 아니다. 옛날 가장의 기준으로 본다면, 먹고 자고 입는 것을 먼저 챙기고. 그리고 나서 교육과 애정을 챙기면 될 터이다. 교육은 학교에, 애정은 엄마에게 떠 넘길 수도 있겠다 싶다.. 더보기
요키 맑음이의 하루 https://youtu.be/3i66eRnjk30 출처 : http://bombook.com 더보기
저녁밥 요즘에는 ‘가족’, ‘가정’이란 말을 쓰지만 예전에는 ‘식구’라는 말을 썼다고 한다. 식구는 함께 밥 먹는 사람이란 뜻이다. 끼니를 챙긴다는 것과 함께 한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말인 것 같다. 그래서 나도 의식적으로 ‘식구’라는 말을 자주 쓰곤 한다. 왠지 정겨운 느낌이라 더 좋다. 그런데, 밖에서는 사람들과 열심히 무언가 먹었으면서, 정작 식구들과 밥을 제대로 먹지 못하면서 살아오고 있었다. 특히나 아들 녀석과 밥을 함께 먹는 일이 흔하지 않았다. 바쁘다는 핑계는 늘 있었던 것이지만, 더 노력해서 시간을 내야 한다는 부담감도 늘 함계 있었던 것이다. 아들 녀석이 아직은 어려서 나의 출근시간에 맞춰서 아침밥을 먹기는 쉽지 않았다. 나 자신도 보통 아침을 거리거나 간단히 때우기 때문에 아침밥.. 더보기
수영은 할 줄 알아야지 아빠가 되는 준비라는 것이 따로 있는 지는 모르겠지만, 무어라도 준비해야 할 것 같았다. 낳기만 하면 알아서 잘 큰다고 하는 무심한 사람들도 많지만, 어렵게 얻은 아이라 그래도 최소한의 준비는 되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딱히 좋은 생각이 들지 않고 있었다.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가, 내가 어렸을 때 한 장면이 떠올랐다. 자갈이 언덕처럼 쌓여 있는 곳에서 친구들과 놀고 있었다. 그 때만 해도 좋은 놀이터라는 것이 흔하지 않다 보니, 좀 위험한 곳에서도 곧잘 놀곤 했었다. 아니나 다를 까, 그 자갈 언덕 아래로는 빗물이 고여 얕은 웅덩이가 되어 있었다. 자갈언덕을 올라 아래로 달려 미끄러지듯이 멈추는 놀이를 하고 있었는데, 한번은 그 속도에 밀려 멈추질 못하고 그만 그 웅덩이에 빠져 버렸다. 얕은.. 더보기
떡두꺼비 떡두꺼비 같은 아들이란 말을 난 직접 체험해 버렸다. 지금은 참 잘나 보이는 녀석이 처음 뱃속에서 나왔을 때는 진짜 못생겼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차마 입 밖으로 내놓지는 못했다. 이상한 아빠라는 소릴 들을 까 싶어서 였다. 엄마들은 무조건 아이가 예뻐 보인다고 하는 데, 아빠인 나는 그렇지 않았다. 자연분만을 할 수 없어 태어나자마자 바로 안아볼 수 없었다. 영아실 유리창 너머에서 처음으로 만난 녀석은, 물에 부은 두 눈 두덩이, 양 볼도 너무나 부어서 흡사 두꺼비 같았다. 피부는 뻘겋고 머리칼은 거의 없고 그마저도 젖어 보잘 것이 없었다. 너무 부은 얼굴이라, 난 모르겠는데, 사람들은 나를 닮았다고 했다. 어디가 나를 닮았나 싶어 거울로 살펴도 잘 모르겠다. 그래도 다들 닮았다고 하니 왠지 모를 기분이.. 더보기